편종 (編鐘)

[전통공예]

주요내용

전통공예 상세정보 주요내용
용도 편종(編鐘)은 2사람이 서로 마주 서서 친다. 아악을 연주할 때에는 오른손으로 치고, 속악에서는 두 손 중 편한대로 친다. 조회 때에는 화려한 편종(編鐘)을 사용하고 제향 때에는 소박한 편종(編鐘)을 사용한다.
재료 동철(銅鐵), 납철(鑞鐵), 흙[塑土], 개흙[浦土], 가는 모래[細沙], 사기 가루[沙器搗末], 동이 만드는 흙[造瓮土], 가는 베[細布], 가래나무[楸木], 상수리나무[像木], 유자나무[椵木], 안료, 채색 구슬[彩珠], 비단실[色絲]무명실[木綿絲], 구리·납철· 납· 쇠[銅鑞鉛鐵]
도구 및 제작과정 1) 종은 동철과 납철을 녹여 주조한다. 2) 주물을 할 때 안팎의 흙은 개흙을 쓴다. 개흙의 재료는 가는 모래, 사기 가루, 진흙이다. 가는 베로 체를 만들어 체질하여 서로 혼합하여 쓴다. 3) 종은 몸 길이 7寸 3分, 자루 높이 1寸 9分, 두께 3分이다. 위쪽의 넓은 부분은 지름 5寸 3分, 좁은 부분은 지름 4寸 1分이다. 아래쪽 아가리의 넓은 부분은 지름 5寸 7分, 좁은 부분은 지름 4寸 6分이다. 아가리의 두꺼운 것은 2分, 얇은 것은 1分, 깊이는 7寸이다. 종의 크기는 모두 같으나 두께에 의해 음의 높낮이가 정해진다. 종이 두꺼우면 음이 높고, 종이 얇으면 음이 낮다.* 4) 완성된 종은 16개를 만든다. 종은 상하단에 각각 8개씩 가자(架子)에 건다.가자는 2년생 나무나 가래나무 및 상수리 나무로 만든다. 5) 편종을 걸 가자의 사자 받침은 유자나무로 만든다. 사자는 길이 2尺 1寸, 머리 높이 9寸 6分, 등 높이 6寸 7分, 대 높이 1尺 5分, 길이 2尺 2寸 3分, 모서리 1尺 1寸 6分이다. 가자의 좌우는 용 머리 형태로 만든다. 용 머리는 구리 · 납철 · 납 · 쇠[銅鑞鉛鐵]를 서로 녹여 가로 길이 1尺 5寸로 만든다. 6) 조회에 쓰는 편종의 가자는 정교하게 만든다. 가자의 공작이나 용 머리는 구리 · 납철 · 납 · 쇠를 서로 녹여 만든다. 조회에 사용하는 유소는 색실로 7층으로 만들며, 매층[崇牙]은 구슬을 꿰어 길이 8寸으로 만든다. 7) 제향에 사용하는 편종의 유소는 무명실로 만들고, 나무로 구슬 형태로 검소하고 소박하게 만든다. * : 종 16개를 만드는 도구와 재료 및 칫수는 『악학궤범』 권6, 아부악기도설(雅部樂器圖說) 중 특종(特鐘)을 참고.

원문정보

전통공예 상세정보 원문정보
출전 악학궤범 권6, 아부악기도설(雅部樂器圖說)
원문 이미지 편종 사진
원문텍스트 文獻通考云小胥凡縣鍾磬半爲堵全爲肆註云鍾磬編縣之二八十六枚而在一虡謂之堵鍾一堵磬一堵謂之肆今大晟樂宗前代制亦用十六枚以十二枚爲正鍾四枚爲淸鐘焉○周禮圖云禮書鐘植者爲虡橫者爲簨簨之上有崇牙虡之上設業業之上樹羽而有端有璧翣鐘虡飾以臝屬若厚脣弇口出目短耳大胸耀後大體短肘聲大而宏則於鐘宜是也○按編鐘擊者對立雅樂則自黃鍾至林鐘用右手自夷則至淸夾鐘用左手俗樂則兩手從便擊之[編磬同]鐘則擊隧磬則擊鼓槌則用角[編磬特鐘特磬鐲鐃槌同]○鐘磬架子用二年木或楸木橡木獅虎鳧鴈及龍鳳頭之屬雕刻板竝用椴木祭享所用純儉質素其制與雷鼓架略同用木孔雀流蘇纓貫着彩木假珠朝會所用則務令精巧孔雀及龍鳳頭竝用銅鑞鉛鐵交鑄流蘇纓貫彩珠鍾用色絲流蘇[祭享所用則木綿絲]磬用雉尾流蘇[凡架子之制倣此]
번역문 『문헌통고(文獻通考)』에는 이렇게 되어 있다. 『주례(周禮)』의 소서(小胥)에 “무릇 종(鐘)과 경(磬)을 매달 때에 그 반(半)을 도(堵)라 하고 그 전체(全體)를 사(肆)라고 한다.” 하였고, 그 주(註)에 종(鐘)과 경(磬)은 각각 16개를 매다는데, 한 틀[一虡]에 있는 것을 도(堵)라 하고, 편종 1도(堵)와 편경 1도를 합하여 사(肆)라고 하였다. 지금 대성악(大晟樂)도 전대(前代)의 제(制)를 본받아[宗] 역시 6개를 쓰는데, 그 12개는 정성(正聲)의 종이고, 4개는 청성(淸聲)의 종이다. ○ 『주례도(周禮圖)』에는 이렇게 되어 있다. 『예서(禮書)』에 “종은 꽂는 것[植者 : 좌우의 두설주] 을 거(虡)라 하고, 가로의 것[横者 : 위 아래의 두 가로목]을 순(簨)이라고 하며, 순 위에는 숭아(崇牙)가 있고, 거(虡)의 위에는 업(業)을 얹는다. 업(業) 위에는 깃[羽]을 꽂고, 또 단(端)이 있고 벽삽(璧翣)이 있다. 종 설주[鐘虡]는 나붙이[臝屬]로 장식하는데, 두터운 입술, 다문 입, 튀어나온 눈, 짧은 귀, 큰 가슴, 빛나는 뒤, 큰 몸, 짧은 몸이면, 그 소리가 크고 우렁차므로, 종의 장식에 적의(適宜)하다.” 한 것이 이것이다. ○ 상고하건대, 편종(編鐘) 치는 사람은 마주 선다. 아악의 경우에는 황종에서 임종까지의 종(아래 단의 종)은 오른손으로 치고, 이측(夷則)에서 청협종까지의 종(윗단의 종)은 왼손으로 친다. 속악(俗樂)의 경우에는 두 손을 편(便)한대로 친다. [편경의 경우도 이와 같다.] 종에서는 수(隧)를 치고, 경(磬)에서는 고(鼓)를 친다. 퇴(槌)는 뿔을 쓴다. [편경 · 특종 · 특경 · 탁(鐸) · 요(鐃)의 퇴도 이와 같다.] ○ 종경의 가자(架子)로 이년목(二年木) 또는 추목(楸木) · 상목(像木)을 쓴다. 편종의 사자(獅子) 또는 호랑이와 편경의 오리 또는 기러기, 용두(龍頭)와 봉두(鳳頭) 및 조각판(雕刻板)으로, 모두 가목(椵木)을 쓴다. 제향(祭享)에 쓰는 가자(架子)는 순검질소(純儉質素)하여, 그 제(制)가 뇌고(雷鼓)의 가자(架子)와 거의 같고, 목공작(木孔雀) · 유소(流蘇) · 영관(纓貫) · 채색(彩色)한 목가주(木假珠)를 쓰고, 이와 반대로 조회(朝會)에 쓰이는 가자는 힘써 정교(精巧)하게 하여 공작 및 용두 · 봉두는 모두 동랍연철(銅鑞鉛鐵)을 교합(交合)하여 만들고, 유소(流蘇) · 영관(纓貫) · 채주(彩珠)로 말하면, 종에는 색사유소(色絲流蘇)를 쓰고 [제향에 쓰는 것은 목면사(木綿絲)이다.] 경에는 꿩꼬리 유소[雉尾流蘇]를 쓴다. [모든 가자(架子)의 제(制)가 이와 같다.]

유물정보

전통공예 상세정보 분석정보
유물소장처 국립고궁박물관(國立古宮博物館)
형태 이미지 편종 사진
크기 틀높이 155cm
유물도판출처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2005, p.108.

분석정보

전통공예 상세정보 분석정보
IPC분류코드 G10K 1/06
키워드 악기, 제향, 조회, 등가. 편종(編鐘), 주물, 목공예, 새 형태, 오리 형태, 용 머리 형태, 유소

발행정보

전통공예 상세정보 중 발행정보
DB공개일자 2013년 12년 31일
TKOI [?]

한국전통지식포탈의 개별 콘텐트에 부여되는 객체식별자(Traditional Knowledge Object Identifier)로써, 해당 콘텐츠에 대한 항구적인 접근 경로에 활용됩니다.

형식:
http://tkoi.koreantk.com/[TKOI]
예시:
http://tkoi.koreantk.com/TKOI:KTKP-TSS-0000045749
TKOI:KTKP-CRA-0000222992
덧글입력
0/250
썸네일

전체댓글수 0

회원로그인

아직 계정이 없으신가요?
회원가입을 하시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