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복 (王服)

[전통공예]

주요내용

전통공예 상세정보 주요내용
용도 고려시대에 왕은 일상 생활이나 휴식할 때, 조회나 제례 및 외국 사신을 맞이하는 공적인 의식 때에 각각 다른 여러 종류의 옷과 모자를 쓴다.
재료 각색 비단, 금실, 색실, 구슬, 상아, 옥, 모시
도구 및 제작과정 1) 일상 시 왕의 머리에 쓰는 관은 검은색 사모(紗帽)로 만든다. 왕의 복식은 담황색으로 소매의 폭이 좁은 포(袍)를 만든다. 허리띠는 자주색 비단 위에 금실과 푸른색 실로 수를 놓아 만든다. 2) 조회 때 왕이 착용하는 모자는 복두(幞頭) 형태로 만든다. 3) 제사를 지낼 때 왕이 쓰는 관은 면류관(冕旒冠)으로 만든다. 제사 때 손에 드는 규(圭)는 옥으로 만든다. 4) 중국 사신을 만날 때 왕의 복식은 자주색 비단으로 옷을 만든다. 손에 드는 홀(笏)은 상아로 만든다. 허리띠는 옥으로 옥대(玉帶)를 만든다. 5) 평상시 왕의 머리에 쓰는 관은 검은색 건[皂巾]의 형태로 만든다. 옷은 모시로 도포[袍]를 만든다.

원문정보

전통공예 상세정보 원문정보
출전 선화봉사고려도경 권7, 관복(冠服)
원문텍스트 高麗王常服烏紗高帽窄袖緗袍紫羅勒巾間繡金碧其會國官士民則加幞頭束帶祭則冕圭唯中朝人使至則紫羅公服象笏玉帶拜舞抃蹈極謹臣節或聞平居燕息之時則皂巾白紵袍與民庶無別也
번역문 고려 왕은 상복(常服)으로 높은 오사모[烏紗帽 : 검은 깁으로 만든 높은 사모]에 소매가 좁은 상포[緗袍 : 담황색(淡黃色) 포]를 입고, 자라(紫羅)로 만든 허리띠[勒巾]를 띠며 허리띠의 사이사이에는 금실과 푸른 실로 수를 놓는다. 나라의 관원(官員)과 사민(士民)이 모여 조회(朝會)를 할 때에는 복두(幞頭)를 쓰고 속대(束帶)를 띠며, 제사를 지낼 때에는 면류관(冕旒冠)을 쓰고, 옥규(玉圭)를 든다. 다만, 중국의 사신이 가면 자라(紫羅)의 공복(公服)을 입고 상아로 만든 홀(笏)을 들고 옥대(玉帶)를 띠고, 행례의 범절이 아주 근신하고 조심한다. 혹 평상시 쉴 때에는 검은 건[皂巾]에 흰 모시[白紵] 도포를 입으므로 백성과 다를 바 없다 한다.

유물정보

전통공예 상세정보 분석정보
유물소장처 大德寺, 일본
형태 이미지 왕복 사진
유물도판출처 『고려시대의 불화』, 시공사, 1997, p.156.

분석정보

전통공예 상세정보 분석정보
IPC분류코드 A41D 1/00, A42B 1/00, A41F 9/00
키워드 고려시대, 왕, 복식, 오사모, 복두, 도포, 홀, 건, 일상복, 의식, 왕복(王服)

발행정보

전통공예 상세정보 중 발행정보
DB공개일자 2013년 12년 31일
TKOI [?]

한국전통지식포탈의 개별 콘텐트에 부여되는 객체식별자(Traditional Knowledge Object Identifier)로써, 해당 콘텐츠에 대한 항구적인 접근 경로에 활용됩니다.

형식:
http://tkoi.koreantk.com/[TKOI]
예시:
http://tkoi.koreantk.com/TKOI:KTKP-TSS-0000045749
TKOI:KTKP-CRA-0000222898
덧글입력
0/250
썸네일

전체댓글수 0

회원로그인

아직 계정이 없으신가요?
회원가입을 하시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