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장(88호)

[무형문화재]

주요내용

무형문화재 상세정보 주요내용
기능보유자 구진갑
지정번호 88호
요약 중요무형문화재 제88호 바디장은 베틀의 가장 중요한 부품인 바디를 만드는 장인을 말한다. 이 책은 모시의 생산지로 유명한 충청남도 한산에서 바디장의 제작 과정과 공예기술을 현장에서 조사하여 바디장의 역사, 재료, 제작 도구 등과 함께 자세히 서술한 책자이다.
관련이미지 바디장(88호) 사진 구진갑 기능보유자 사진
내용 바디는 베를 짜는 베틀의 한 부분으로 이를 만드는 기술과 그 기술을 가진 사람을 바디장이라 한다. 옷은 예부터 사람들의 의·식·주 생활에 있어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해 왔으며, 신석기시대의 유적지에서 실을 뽑은 가락에 끼우는 방추차가 발견된 것으로 보아 이미 신석기시대에 베를 짜기 시작했음을 알 수 있다. 바디는 대나무의 껍질로 만드는데, 3·4년이 지난 대나무라야 껍질이 단단하고 두터워 재료로서 적합하다. 제작과정을 보면 바디살 만드는 과정, 기둥살(일명 날대) 만드는 과정, 마구리를 끼우는 과정, 그리고 갓 붙이는 과정 등으로 구분된다. 바디의 종류는 모시베, 명주베, 무명베, 삼베 등 짜는 옷감의 종류에 따라 다르기도 하고, 같은 모시베를 짜는 바디라 할지라도 베의 바탕 올이 가늘고 굵기에 따라 9새에서부터 18새까지 모두 다르다. 바디는 안동과 한산지방에서 제작된 것이 섬세하고 튼튼하여 명물로 인정받고 있으며, 한산 모시는 세계적으로 유명하여 각종 직조기술이 발달하였다. 또한 한국전쟁 이후 합성섬유의 발달로 바디제작이 많이 쇠퇴하기도 했으나 지금까지 전통이 전해지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바디장은 전통적인 공예기술로서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고, 전 기능보유자 구진갑의 사망 이후 현재는 기능보유자가 인정되어 있지 않다. 1. 재료 대나무: 껍질이 단단하고 두터운 3, 4년생을 사용. 2. 도구 바디틀, 석칼, 조름칼, 전지미대, 대톱, 대칼, 둥근칼, 얼대, 자, 대패, 솔, 풀솔 3. 제작과정 1) 바딧살을 만드는 과정 생대나무를 30센티미터 이상 자른 다음 대칼로 어른 손가락 두 개 넓이만큰 열조각 정도로 조각을 낸다. 바디를 만들 때는 겉대, 곧 표피만 필요하다. 표피가 벗겨지면 속살은 버리고 댓살은 칼로 3, 4등분하여 풀치는 석칼질을 한다. 이때 훌쳐진 표피에 따라 가늘고 얇은 표피는 15새 이상의 바디에 사용하고 굵은 것은 7승 이상인 8승, 9승 등에 사용한다. 생대로 훌치는 작업까지 끝나면 가는 댓살을 햇볕에 말린다. 다음 양쪽에 날카로운 칼이 아주 좁은 간격으로 수평을 유지하고 있는 조름대에 바딧살이 그 사이를 훌쳐 나오는데, 비뚤어진 것을 바로잡으면서 간격도 똑같아진다. 조름질이 끝나면 다시 바딧살을 반반하게 훑는 석칼질을 한다. 석칼질을 다시 하는 것은 7승, 8승, 9승 등으로 새수를 결정하기 위해서이다. 석칼질이 끝나고 ‘전지미’를 이용하여 일정한 길이로 꺾으면 바딧살이 완성된다. 2) 기둥살(일명 날대) 만드는 과정 기둥살은 바디의 양쪽 가장자리에 들어갈 대를 말한다. 기둥살 역시 왕대가 가장 좋은데 바디 한 개에 네 쪽이 들어간다. 그 형태는 두 쪽씩 배를 맞대게 하는데 배가 맞닿는 곳은 납작하게 다듬고 그 반대로 등이 되는 곳은 약간 반원형으로 불룩하게 다듬는다. 3) 마구리를 기우는 과정 마구리는 바디의 양쪽 끝을 막는 끝맺기이다. 마구리 역시 속대로 하는데 대를 조각내어서 그 길이가 바딧살과 똑같게 하고, 두께는 3, 4밀리미터 정도로 얇게 다듬어서 양쪽 끝에 대도록 준비한다. 4) 바딧살 조립하는 과정 바딧살, 기둥대, 마구리가 모두 준비되면 바딧살을 조립한다. 이것을 ‘바디 맨다’고 한다. 바딧살을 매어 나갈 때 바디틀을 사용한다. 바디틀은 양쪽에 특별히 고안된 기둥이 있다. 기둥 사이엔 바디의 넓이만큼 기둥살을 가로로 끼운다. 기둥대를 양쪽으로 두 개씩 배를 맞게 끼운 다음 움직이지 않게 양 끝에 쐐기를 박는다. 그리고는 가운데 버팀기둥을 끼우고 맨 밑에 있는 탕개줄을 조이면 전체의 바디틀이 탄탄하게 움직이지 않게 된다. 바디틀이 이렇게 완성되면 바딧살의 양쪽을 절아 나갈 실꾸리를 만든다. 실꾸리의 중심이 되는 재료는 가는 통대이다. 이것을 ‘전지미대’라고 한다. 전지미대에 목화에서 뽑은 실로 합사하여 꾸리를 감는다. 실꾸리가 완성되면 절어 나가는 작업을 한다. 처음 바구리를 날대와 날대 사이에 끼우고 제일 먼저 들어가는 바딧살 두 개를 합하여 절어 가는데 그것은 보기도 좋고 단단하게 하기 위해서이다. 저는 방법은 양쪽의 실꾸리를 늘어뜨려 연신 실을 뽑아내면서 실꾸리가 안쪽으로 들어가서 실을 걸고 바깥편으로 빠져 나온 그 사이에 바딧살이 끼워져서 얽매인다. 한 번은 안쪽으로 들어가고 한 번은 바깥쪽으로 들어가게 반복한 다음 바딧살은 세워서 절인다. 바딧실을 9승, 15승 등으로 결정하는 것은 이 합사의 굵기와 석칼질을 할 때에 결정되기 때문에 절어 나갈 때는 아무런 부담 없이 절어 나간다. 바딧살이 완전히 절어지면 바디틀을 해체하여 마무리 작업을 한다. 5) 마무리 과정 바딧살이 만들어지면 바디틀에서 떼어내고 먼저 바디의 길이만큼 기둥살을 잘라 버린다. 그리고 전지미를 이용하여 양쪽을 일직선상으로 반듯하게 두들긴다. 이것이 끝나면 바디의 양쪽 바닥이 반듯하게 바탕을 고르는 스피질을 한다. 스피질이 끝나면 대나무 얼대를 사용하여 얼잡기를 한다. 얼잡기를 잘해야만 바디 바탕에 사이가 뜨지 않는다. 이렇게 바디 바탕이 모두 완료되면 쌀풀이나 밀풀을 쑤어서 창호지를 바른다. 창호지는 5센티미터 넓이로 썰어서 반대쪽과 함께 싸서 발라 말린다. 4. 용도 바디, 전통 베틀의 부속품, 전통 죽세공예품

분석정보

무형문화재 상세정보 분석정보
IPC분류 D03D 29/00
키워드 베틀,바디,대나무,무명실,창호지,바디틀,석칼,조름칼,전지미대,대톱,대칼,둥근칼,얼대,자,대패,솔,풀솔,선죽,바딧살,날대=기둥살,마구리대,실꾸리,바디매기,바디마무리,바디옷입히기,실고리 매듭,바디옷
키워드(영문) bamboo,sewing cotton ,changhoji,plane,brush

발행정보

무형문화재 상세정보 중 발행정보
도서명 바디장(88호) 바디장(88호) 사진
발행년도 2002
기획 국립문화재연구소
출판사 화산문화
목차 발간사 및 목차 1. 베틀과 바디장의 역사 2. 바디의 재료와 제작 도구 3. 바디의 제작 과정 4. 바디와 베틀 5. 바디장의 전승과 한산 모시장 참고문헌
TKOI [?]

한국전통지식포탈의 개별 콘텐트에 부여되는 객체식별자(Traditional Knowledge Object Identifier)로써, 해당 콘텐츠에 대한 항구적인 접근 경로에 활용됩니다.

형식:
http://tkoi.koreantk.com/[TKOI]
예시:
http://tkoi.koreantk.com/TKOI:KTKP-TSS-0000045749
TKOI:KTKP-ASS-0000224032
덧글입력
0/250
썸네일

전체댓글수 0

회원로그인

아직 계정이 없으신가요?
회원가입을 하시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